[종합] '놀면 뭐하니' 채정안·미주·리헤이, WSG워너비 목전서 탈락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놀면 뭐하니' 채정안 미주 리헤이가 탈락했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최종 멤버를 선발하기 위한 조별 무대가 공개됐다.

'놀면 뭐하니' 채정안 방송 화면 [사진=MBC]

이날 제시카 알바, 김태리, 전지현으로 구성된 신선봉은 조별 경연에서 에코 '행복한 나를'을 선곡해 감성적인 화음 무대를 펼쳤다. 세 사람은 전날 진행된 리허설보다 더 좋은 실력의 무대를 만들어 내면서 '실전파' 다운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 무대를 끝으로 제시카 알바는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유재석으로부터 "이렇게 토크와 예능이 잘 되는 분이 많지 않은데 대체 어디 있었던 거냐"며 극찬을 받았던 제시카 알바의 탈락에 모두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제시카 알바의 정체는 배우 채정안이었다. '재야의 입담 고수' 채정안의 등장에 모두가 놀랐고, 채정안은 "나이가 들수록 돈이 많이 필요해 오디션으로 성공하고 싶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채정안은 탈락 소감을 묻자 "기분이 썩 좋지 않지만 내가 기분 나빠서 어쩔 거냐"고 말한 뒤 쿨하게 가수 활동 시절 히트곡 '무정'과 '편지' 무대를 선보였다.

'놀면 뭐하니' 리헤이 미주 방송 화면 [사진=MBC]

이어진 무대에서는 손예진 김혜수 나문희 공효진으로 이뤄진 비로봉이 씨야 '사랑의 인사'를 선곡해 파워풀한 가창력과 귀를 사로잡는 호소력을 선보였다. 김숙은 "그 시대로 돌아가서 심장이 다시 뛰는 기분"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완벽한 네 사람의 하모니가 듣는 이들을 즐겁게 했으나, 비로봉 조에서는 사상 최초 두 명이 탈락하는 충격적 결과가 나왔다. 탈락자 공효진과 김혜수의 정체는 미주, 리헤이였다.

리헤이는 "어렸을 때 가수의 꿈을 작게 꿨었다"며 남다른 가창력의 비결을 전했고, 미주는 등장하자마자 참고 있던 토크 에너지를 분출해 유팔봉을 미소짓게 했다.

한편 28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빅마마의 노래를 재해석 할 할미봉의 무대가 공개될 예정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