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은 "태사자 멤버 될 뻔...노래 못해 포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박병은이 그룹 태사자 멤버가 될 뻔한 일화를 언급했다.

2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배우 이상엽과 박병은이 출연했다.

이날 붐은 "충격적인 뉴스가 있다. 박병은이 한 때 태사자 멤버가 될 뻔했다고 한다"고 말을 꺼냈다.

놀라운 토요일 [사진=tvN 캡처]

이에 박병은은 "그랬는데 바로 포기를 했다. 노래를 못 한다. 학교를 통해 연락이 왔다. 이태원의 지하 음악 작업실 같은 곳에서 몇 번 뵈었다"고 사연을 밝혔다.

또 이상엽은 "형이 조금 편해지면 혼잣말을 한다.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내 귀에만 들린다. 그 큰 현장에서 둘만 웃고 있다"고 박병은의 평소 모습을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