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상류층 자제 아내, 첫눈에 반해...맞선 보러가는데 낚아챘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허재가 아내와 첫만남을 회상했다.

2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허재, 허웅 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제보에 따르면 부산 상류층 자제였던 형수님(이미수)이 다른 분과 맞선을 보러가는데 하필 그곳에 있던 허재가 첫눈에 반해 먼저 가로채 대시했다는데 사실이냐"고 물었다.

아는 형님 [사진=JTBC 캡처]

이에 허재는 "아내의 형부들이 다 의사 쪽에 있었다. 맞선을 보게 했는데 내가 먼저 본 거다. 가는 길에 낚아챘다. 인터셉트해 점심 먹고 (맞선 자리에) 못 가게 했다. 그때부터 쭉 만나기 시작해 결혼하게 됐다"고 밝혔다.

멤버들은 "그럼 맞선남은 아내의 얼굴을 보지도 못한 거냐"고 물었고, 허재는 "못봤다. 그 사람은 한 3시간 기다렸다 갔을 거다. 커피 한 4잔 먹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