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웅 "존경하는 선배는 서장훈"...허재 '굴욕'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농구선수 허웅이 존경하는 선수로 서장훈을 꼽아 허재에게 굴욕을 안겼다.

21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허재, 허웅 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허웅은 허재와 서장훈 중 존경하는 선배가 누구냐는 질문을 받았다. 서장훈은 "아버지의 도움을 떠나서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고 싶다고 연대를 선택했다. 애들 둘 다 내 후배다"라고 말했다.

아는 형님 [사진=JTBC 캡처]

이에 허재는 "얘네들 의지에 상관 없이 엄마가 보낸 것"이라고 부인했다. 강호동은 "존경하는 농구선배가 허재냐, 서장훈이냐"라고 물었고, 허웅은 망설이지 않고 "서장훈"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허재는 "수업 끝났다"고 버럭했다. 허웅은 "엄마가 서장훈을 좋아한다. 말도 잘하고 능력도 있고 세련되고 멋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에 허재는 더욱 분노해 폭소를 유발했다.

허재는 "중앙대에서 제명을 당할 정도로 연대를 보내놨더니 이렇게 복수한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