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량 "신곡 '신청곡', 주변에서 잘 될 것 같다고…기대감 들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가수 하이량이 신곡 '신청곡' 발매를 앞두고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하이량은 최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조이뉴스24 사옥을 찾아 신곡 '신청곡'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가수 하이량이 신곡 '신청곡'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보트엔터테인먼트]

이번 발매된 댄스 트로트 '신청곡'은 사랑하는 사람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빠르고 신나는 댄스 비트에 담아 역설적으로 슬픔이 느껴지는 묘한 느낌의 곡. 특히 후반부 후렴구의 달라지는 비트는 현재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뭄바 리듬을 트로트에 도입해 신선함을 더했다.

하이량은 '신청곡'을 처음 듣고 "잘 소화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됐었다"라며 편곡 후 듣고는 눈물이 났다고 토로했다.

신곡 공개를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하이량은 들뜬 기대감을 전했다. '미스트롯2'에 함께 참가했던 별사랑, 양지은, 윤태화, 강혜연 등과는 여전히 연락하지만, '신청곡'을 들려주진 않았다고. 그는 "반응이 어떨지 궁금하다"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또한 방송 녹화 당일 '신청곡'을 들었던 조영구의 반응을 전하며 "금잔디 언니의 '오라버니' 느낌과 비슷하다고 하시더라. 잘 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응원을 해주셨다"라며 "이런 좋은 얘기를 들으니 기대감이 커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량의 새 싱글 '신청곡'은 24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발매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