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청곡' 하이량 "허스키 보이스, 이전엔 싫었지만 지금은 소중"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가수 하이량이 허스키한 보이스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하이량은 최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조이뉴스24 사옥을 찾아 신곡 '신청곡'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가수 하이량이 신곡 '신청곡'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보트엔터테인먼트]

이번 발매된 댄스 트로트 '신청곡'은 사랑하는 사람을 그리워하는 애절한 마음을 빠르고 신나는 댄스 비트에 담아 역설적인 슬픔이 느껴지는 묘한 무드의 댄스 트로트 곡이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하이량의 중저음 보이스와 만나 한 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중독성을 자랑한다.

허스키한 보이스는 하이량만의 매력이지만, 이전엔 낮은 목소리가 마음에 들지 않았었다고. 그는 "'미스트롯' 출연하기 전까지는 '여리여리'하고 '까랑까랑'한 높은 보이스를 부러워했었다. 제가 허스키하다고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지금 회사의 대표님을 만나고 '미스트롯'에 출연하고, 주변 피드백을 듣고 제 목소리가 낮다는 것을 알았다"라고 말했다.

다른 이들의 목소리를 부러워했으나 이제는 자신만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말하는 하이량이다. 그는 "이은하, 한혜진 선배님의 계보를 잇는 후배 가수가 되고 싶다"라며 "저랑 색이 겹치는 동료 가수가 없다. 다들 '여리여리'하거나 '까랑까랑'하거나 판소리 창법이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게 강점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영록 선배님도 제게 '독보적인 목소리'라고, '목소리가 가장 큰 무기'라고 해주셔서 이제는 제 목소리에 자신감과 소중함을 느끼고 있다"라고 했다.

한편 하이량의 새 싱글 '신청곡'은 24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발매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