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둘째 유산...믿을 수 없어 수술 미뤘다" 오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방송인 함소원이 둘째 유산 사실을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는 함소원이 남편 진화, 시어머니 마마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함소원은 "첫째 혜정이 출산 후 나이가 44살이었다. 병원에서 (둘째를 가지려면) 시험관을 빨리 하라고 권유했다. 근데 1년 내내 실패한 거다. 사실 지치고 포기했었다. 이미 나이가 있으니까 안되나 보다 했다. 근데 너무 정신 없어서 쉬고 있는 상황에 아이가 감사하게도 생겼는데 자연 임신한 걸 뒤늦게 알았다"고 유산 사실을 전했다.

진격의 할매 [사진=채널S 캡처]

이어 "배 속 아이와 대화를 나눴는데 갑자기 아이가 없어졌다는 얘기를 들으니까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혜정이도 어려움이 많다가 태어났다. 힘든 걸 다 버티고 태어났기 때문에 둘째도 버텨줄 수 있을 것 같았다. 근데 병원에서 희망적이지 않다고 포기하자 하더라. 그냥 믿기지 않았고 그때부터 기억이 안 난다. 수술 하기 싫었다, 아이가 다시 살아날 것 같았다"고 눈물을 보였다.

또 "스스로는 희망을 봐서 계속 수술을 미뤘는데 병원에서는 이제 안된다고 위험하다 했다. 병원에서 남편을 설득했다. 작년이 내게는 정말 힘든 해였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