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김준호 "♥김지민과 비밀연애 스릴있어, 짜릿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김준호-김지민 커플이 썸 단계부터 공개 연애까지 모든 과정을 공개하며 핑크빛 설렘을 선사했다.

김준호와 김지민이 24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공개 연애 후 첫 방송 동반 출연하며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에게 부러움을 선사했다.

'신발 벗고 돌싱포맨' 김준호 김지민 방송 화면 [사진=SBS]

이날 오프닝에서 김준호는 김지민과 공개 연애 후 깔끔해진 집안 풍경으로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행복에 겨운 표정으로 부러움을 산 김준호는 김지민 출연에 앞서 형들의 경거망동을 단속하는 '촬영동의서'에 사인을 종용해 큰 웃음을 안겼다. 특히 김준호는 김지민 앞에서 나쁜 소리 및 옛날 이야기 등 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행동에 대해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김지민이 등장하자 김준호는 얼굴에 웃음을 머금으며 애교 가득한 목소리로 최애 음료인 아이스 바닐라 라떼를 대령했다. 김지민 역시 김준호의 집을 "제2의 나의 집"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물론 비밀번호를 알고 있음에도 벨을 누르라고 해서 어색했던 것을 고백하며 찐 커플의 면모를 과시했다.

김지민은 연애의 진위를 캐묻는 멤버들에게 "매번 불쌍해 보였는데 안 불쌍해 보일 때 남자다운 매력을 느꼈다"며 사귀게 된 계기를 고백했다. 김준호는 "지민이는 같은 사무실에 있었는데, 사무실이 망했을 때도 이 회사와 계약했다. 의리가 있다"면서 "내가 힘들 때 나래와 지민이가 있었다. 하지만 나래보다 지민이가 예뻐 보였다"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더불어 김지민은 "'사귀자'는 농담을 많이 해서 계속 농담인 줄 알았다. 어느 날 나래네 집에서 술을 먹는데 반 진지를 섞어서 '만나보자. 사귀자'고 했다. 그때 말투도 농담 같긴 했다. 그래서 나 역시 농담 반 진담 반으로 '그래 만나보든가'라고 했다"고 김준호의 고백 당시를 회상했다.

나아가 김지민은 킥보드를 타다가 넘어졌을 때 웃음을 터뜨린 김준호 때문에 크게 싸웠던 일화도 공개했다. 하지만 박나래와 술을 마신 다음날, 집 앞에 김준호가 배달시킨 해장국이 놓여 있었던 사실도 이야기하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김준호는 비밀 연애 당시를 소회하며 "난 스릴 있었다. 몰래 만나는 거 처음 해봤다. 심장이 짜릿짜릿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김준호와 김지민은 "헤어질 생각이 영원히 없다"고 밝히며 최근 야기된 '미운 우리 새끼' 및 '돌싱포맨' 김준호 하차 논쟁에 대해 토론했다. 김준호의 일하는 모습이 좋다는 김지민은 "우리가 헤어진 척하겠다"는 초강수를 뒀다. 또한 "서장훈이 출연 준비 중이다"라는 으름장엔 "출연료가 훨씬 싸다. 반의반도 안 된다"고 반박해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이처럼 김준호와 김지민은 열애 사실 공개 후 처음 갖는 방송 출연에서 썸 단계부터 비밀 연애, 나아가 연애 사실 공개 후 달라진 지점까지 모두 털어놓으며 심쿵 모먼트를 선물했다. 더불어 최고의 개그 커플답게 센스 넘치는 입담까지 과시하는 등 화요일 밤 안방극장을 행복한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한편, 언제나 믿고 보는 웃음부터 꽁냥꽁냥 커플 케미까지 선사하고 있는 김준호와 김지민은 현재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