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결심' 탕웨이 "박찬욱 감독, 내 인생 일부분 완성시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헤어질 결심'이 칸 국제영화제 포토콜과 공식 기자회견을 성황리에 마쳤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탕웨이, 박찬욱 감독, 박해일이 칸 국제영화제 '헤어질 결심' 포토콜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CJ ENM]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각) 전 세계 최초 공개된 '헤어질 결심'은 월드 프리미어 상영이 끝난 후 8분간의 기립박수와 함께 국내외 언론의 극찬을 받았다. 스크린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매체 평론가들이 '헤어질 결심' 에 준 종합 평점은 3.2로 현재까지 공개된 경쟁 부문 영화 중 최고 점수를 기록하고 있다.

박찬욱 감독과 탕웨이, 박해일은 24일 공식 기자회견에 앞서 공식 포토콜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전날 진행된 월드 프리미어의 흥분이 가시지 않은 듯 밝은 표정으로 나타난 박찬욱 감독과 배우들은 여유로운 눈빛과 제스처를 보여주며 현지 언론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박찬욱 감독은 행사장 앞뒤를 가득 메운 취재진들의 플래시 세례에 환한 미소와 포즈로 화답하며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탕웨이, 박해일은 서로 눈을 맞추며 웃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군중들의 시선까지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포토콜이 종료된 이후 내려오는 감독과 배우들에게 각국의 언론 매체는 물론,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사인 요청이 이어져 칸을 사로잡고 있는 '헤어질 결심' 의 화제성을 다시 한번 실감케 했다.

칸 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은 박찬욱 감독을 비롯 정서경 작가, 탕웨이, 박해일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11시 30분부터 약 45분가량 팔레 데 페스티발(Palais des Festivals)의 프레스 컨퍼런스 룸(Press conference room)에서 진행됐다.

'올드보이'(제57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와 '박쥐'(제62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 '아가씨' (제69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에 이어 네 번째로 칸을 찾은 박찬욱 감독에 대한 열띤 관심을 입증하듯 다양한 국가의 언론 매체들이 기자회견장을 찾았다.

특히, 박찬욱 감독은 한국 감독 가운데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최다 초청 타이 기록을 세운 것은 물론, 2019년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 이후 3년 만에 칸 경쟁 부문에 초청된 한국 감독이라는 점에서 한층 기대를 더하고 있다. 이에 영화의 주역들을 향해 전 세계 언론의 다채로운 질문들이 이어졌다.

먼저 박찬욱 감독은 독창적 수사 멜로극의 밑바탕이 된 사랑의 의미에 대해 "사랑은 개개인을 넘어 인간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관계의 유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배우 탕웨이가 칸 국제영화제 '헤어질 결심' 포토콜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CJ ENM]

이어 탕웨이는 "박찬욱 감독님은 우리에게 항상 놀라운 발상과 캐릭터들을 보여준다. '헤어질 결심'의 ‘서래’도 마찬가지다. 어제 월드 프리미어가 끝나고 감독님께 제 인생의 일부분을 완성시켜 주셔서 감사하다고 다시 한번 인사를 드렸다"라고 말했다.

박해일은 "박찬욱 감독님과 작업했다는 사실이 아직까지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굉장한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박찬욱 감독님이 탄생시킨 새로운 작품 안에서 저라는 배우를 잘 녹여내는 것이 큰 과제였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또한 탕웨이는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처음 캐스팅 제의를 받고 박찬욱 감독님을 처음 찾아갔을 때 감독님과 정서경 작가님이 스토리에 관한 모든 이야기들을 들려주셨다. 단번에 그 이야기에 매료됐고, 출연 제안을 받게 된 것이 너무나 기뻤다"라고 그 이유를 전했다.

박해일은 "무엇보다 박찬욱 감독님이 구현하시려는 형사 캐릭터가 굉장히 신선하게 다가왔다. 굉장히 예의 바르고 친절한 태도를 지닌 ‘해준’을 통해 형사 캐릭터는 거칠다는 일반적인 통념들을 바꿔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헤어질 결심'은 오는 6월 29일 개봉 예정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