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선정


전북 부안 신재생에너지 단지 내 국내 최대 상업용 청정수소 생산기지 조성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건설이 산업통상자원부의 2022년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전라북도, 부안군, 전북테크노파크, 테크로스 워터앤에너지 등과 컨소시엄으로 하루 1톤 이상의 수소생산 및 저장·운송이 가능한 인프라를 구축한다.

수전해 기술은 전기로 물을 분해해 산소 및 수소를 대규모 생산하는 기술로, 청정수소 생산의 핵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청정수소란 수소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을 하지 않거나 현저히 적게 배출하는 수소를 말한다.

수전해기반 수소생산기지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해당 사업은 수소의 생산·공급체계를 청정수소로 전환하고 그 기반을 선제적으로 확충하고자 2.5㎹ 규모의 수소를 하루 1톤 이상 생산 및 저장·운송이 가능한 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4년 5월까지 전북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 내 국내 최대 상업용 청정수소 생산기지를 조성한다.

생산된 수소는 수소충전소 등과 연계해 수소 모빌리티 활용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수전해 설비와 출하 및 전기인입 설비 등을 포함한 수소생산기지의 기본·상세설계, 주요 기자재 구매, 시공을 담당한다.

2030년 글로벌 수전해 수소생산플랜트의 누적 시장 규모는 1천800조원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은 해외 수전해 전문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기가와트(GW)급 대규모 수전해 수소플랜트의 기본설계 및 원자력을 이용한 청정수소 생산 등 수소 분야 역량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해 12월 탄소중립 대응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탄소중립 실현과 지속가능한 이행을 향한 중장기 전략 및 로드맵 수립에 착수한 바 있다. 스마트기술 기반의 건설 프로세스 구축으로 전 세계 현장에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과 친환경 신사업 확대에 나선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초기 기술력 확보가 중요한 수소산업을 선제적으로 이끌기 위해 유수의 기업과 컨소시엄을 이뤄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며 "친환경 미래 산업에 선도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