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세계적 미술관 구겐하임 5년간 후원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LG가 세계적인 현대미술관 '구겐하임 뮤지엄'과 손을 잡았다. 이들은 기술과 예술의 융합을 모색하고, 혁신적인 예술가를 후원할 계획이다.

LG는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구겐하임 뮤지엄에서 2027년까지 향후 5년간 구겐하임 뮤지엄을 후원하는 'LG-구겐하임 글로벌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구겐하임 뮤지엄 외관의 LG 구겐하임 글로벌 파트너십 맵핑 광고 [사진=LG ]

LG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과 예술의 융합을 발굴하고 지원하며, 현대미술 분야의 혁신적인 예술가들을 후원해 글로벌 미술계의 새로운 장을 여는 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또 세계적인 현대미술관 가운데 유일하게 북미(미국 뉴욕)-유럽(스페인 빌바오, 이탈리아 베네치아)-중동(UAE 아부다비) 등 여러 대륙에 거점을 둔 구겐하임 뮤지엄과 협업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LG 브랜드의 창의적인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뉴욕 구겐하임 뮤지엄은 미술관으로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지난 201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으며 뉴욕의 랜드마크다. 천장을 중심으로 마치 달팽이처럼 나선형으로 연결된 구조로 설계된 외관이 독특하며,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바실리 칸딘스키컬렉션을 포함해 파블로 피카소, 빈센트 반 고흐, 폴 고갱, 클로드 모네, 에드가 드가 등 방대한 규모의 세계적 작품을 보유하고 있어 연간 11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이곳을 찾는다.

이번 파트너십은 LG와 LG전자, LG디스플레이 등 3개 회사가 함께 참여한다. LG는 'LG 구겐하임어워드'를 신설해 매년 새로운 기술을 이용한 예술 작품을 선보이며 혁신적인 작품 활동을 펼치는 아티스트를 선정해 10만 달러를 시상한다.

LG전자는 신진 작가 발굴 및 육성·지원에 나선다. 매년 가을 구겐하임과 함께 '올해의 신예 아티스트'를 선정하고 이들이 올레드 TV를 활용해 작품 활동을 진행하는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같은 LG의 앞선 기술력을 활용해 상상과 창조를 시도해 볼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