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조아람, '살인자의 쇼핑목록'으로 뗀 연기 첫 걸음


그룹 구구단 탈퇴 후 배우 전향 "꾸준히 좋은 배우 되고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이돌 그룹 구구단 멤버에서 배우로 호기로운 첫발을 뗐다. 걱정과 부담을 안고 시작한 첫 데뷔작 '살인자의 쇼핑목록'을 성공적으로 마친 조아람은 꾸준히 좋은 배우가 되고자 앞으로 나아갈 예정이다.

지난달 19일 종영한 tvN 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은 평범한 동네에서 일어난 의문의 살인사건을 다룬 슈퍼마켓 코믹 수사극. 조아람은 극 중 MS마트 내 알바 역으로 분해 시선을 강탈했다.

배우 조아람이 tvN 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비욘드제이]

그룹 구구단 탈퇴 후 배우로 전향한 조아람은 오디션을 통해 '살인자의 쇼핑목록'에 함께하게 됐다. 최근 조이뉴스24 사옥에서 만난 조아람은 첫 작품이고 새로운 시작이다 보니 최선을 다해 '살인자의 쇼핑목록'에 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담이 안 됐다면 거짓말이다. 부담도 많이 되고 긴장도 정말 많이 했다"라며 "제가 준비돼 있어야 현장에서 뭘 할 수 있을 것 같아 스스로 준비를 많이 했다. 그래도 긴장은 됐는데 감사하게도 선배님들이 잘 챙겨주시고 현장 분위기도 좋아서 잘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오디션 때부터 제의받은 캐릭터가 지금의 알바였다. 초기 대본엔 알바의 설정이 크게 두드러지지 않았다. 조아람은 감독과 수많은 미팅, 논의 끝에 지금의 알바를 완성 시켰다. 극에서 많이 등장하지는 않지만, 알바의 개성 있는 스타일과 전체적인 대사 톤, 시선 처리 등에 포인트를 주려 신경을 썼다. 특히 알바의 시크한 분위기와 이를 뒷받침 해주는 외적인 스타일링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며 알바의 이미지를 쌓아나갔다.

조아람은 알바를 만들어 나가면서 궁금증이 많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정해져 있는 게 없어 의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여러 갈래로 상상의 나래를 펼쳐가며 알바를 만들었다. 무뚝뚝하고 시크한 성격 탓에 알바의 전사를 상상했지만, 그것보다도 현 상황에 집중하려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알바가 수년째 한 마트에서 일하고 있는 것, 일반 직원이 아님에도 마트에 애정이 있는 이유에 "한동네에 오래 살면서 일이 잘 맞기도 하고 오랫동안 한 일이기도 하다. 큰 이변이 있지 않은 이상 최저시급 받으면서 일하는 단순한 생각이었을 것 같다. 그 안에는 마트에 대한 애정도 있었을 거고. 마트 사람들에 대한 정도 있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배우 조아람이 tvN 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비욘드제이]

수년째 같은 일을 하고 있으면서도 마트 사람들과는 칼 같은 관계를 유지하던 알바는 여러 사건을 함께 직원들과 함께 겪으면서 무리에 동화 되어간다. 초반엔 칼 같은 근무시간, 초과하는 노동에 대한 임금 요구 등으로 똑 부러지는 모습을 보이다가 극 후반 마트 직원들과 함께하며 대화를 나누거나 함께 일을 도맡아서 하는 모습을 보인다.

조아람은 8부작의 짧은 전개에서 이와 같은 알바의 심적 변화를 표현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고백했다. 그는 "알바가 잠깐씩 등장하지만, 그 안에서 조금씩 달라져 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대사마다 조금씩 느낌을 다르게 했다. 뒤로 가면 갈수록 톤을 친근하게 바꾸는 식으로 설정했다"라고 말했다.

가장 신경 쓴 장면이 동네에서 일어난 살인범을 잡겠다고 직원들이 마트를 다 비웠을 때였다. 마트 사장과 대성(이광수), 생선(박지빈), 공산(김미화) 등 모두가 자리를 비우고 알바만 자리를 지키자 알바는 한명숙(진희경)에게 전화를 걸어 불만을 토로한다. 혼자 일하고 있는 것에 대한 불만보다는 마트가 망하면 어떡하냐는 걱정을 보여주고자 했다.

그는 해당 장면에 "가장 고민을 많이 하고 욕심을 냈던 신"이라고 언급하며 "화를 내는 게 아니라 마트를 걱정해서 하는 말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힘들어서 짜증 섞인 말투라기보다는 마트가 걱정되는데 그 속에는 사실상 걱정하는 마음이 컸다. 전달이 잘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배우 조아람이 tvN 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비욘드제이]

배우 전향 후 첫 작품인 '살인자의 쇼핑목록'을 무사히 마쳤다. 다수의 시청자는 조아람이 과거 구구단 멤버 혜연이라는 것을 전혀 알아차리지 못했을 정도다. 하지만 아쉬움은 남았고 동시에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조아람은 "모든 신들이 다 아쉽고 '이렇게 더 했다면 알바의 특징이 살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하지만, 다음 작품을 하게 된다면 더 열정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다. 아쉬움이 남는 만큼 잘하고 싶은 마음도 있으니까"라며 성숙한 모습을 보였고 "'살인자의 쇼핑목록'은 제게 아무래도 평생 잊지 못할, 경험하지 못할 현장이었던 것 같다. 되게 좋은 경험이 됐던 현장이어서 너무 감사했다"라고 함께한 이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연기의 본격적인 첫발을 뗀 조아람은 더 열정적인 배우가 되려 한다. 그는 "제 연기로 좋은 작품에서 행복과 위로, 더 나아가 삶의 희망 같은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며 "거기까지 차근차근 조급해하지 않고 해나가고 싶다"라고 바랐다. 또한 "꾸준한 배우가 되고 싶다. 연기를 대하는 태도나 작품에 임하는 태도, 주변 분들한테 하는 말과 행동도 그렇고 꾸준히 좋은, 겸손한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바랐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