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전국 11개 지역서 '부름' 서비스 신규 오픈


기존 수도권 및 6대 광역시에서 지역 주요 도시 등으로 넓혀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쏘카가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 차량을 배달해주는 '부름'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다.

쏘카는 경북 김천, 세종 조치원 등 11개 지역에서 쏘카 차량을 본인이 원하는 장소로 부르고 반납하는 부름 서비스를 신규 오픈한다고 7일 발표했다.

[사진=쏘카]

이번 서비스 지역 확대는 전국 각지에서 KTX역 등을 중심으로 주거·상업·교육 인프라가 확대되면서 쏘카 이용자들의 이동 수요와 목적이 다양해진 데 따른 것이다. 신규 서비스 오픈 지역은 충북 청주 오송읍, 세종시 조치원읍, 전남 순천, 전북 군산, 경남 사천 등 11곳이다. 기존에는 수도권과 6대 광역시 등 대도시 지역과 주요 관광지 위주로 부름 서비스를 운영했다.

'부름' 서비스는 쏘카 차량을 본인 근처 주차가 가능한 곳이나 이동 출발 장소로 불러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쏘카 앱에서 '여기로 부르기' 버튼을 누르면 된다. 지역에 따라 최소 1시간에서 최대 2시간 30분 전에 예약하면 가까운 쏘카존에 없는 수입차, 대형 SUV 등 다양한 차종을 빌릴 수도 있다. 캠핑장비나 유아용 카시트 같은 무거운 짐을 들고 쏘카존까지 이동하지 않아도 된다. 차량 예약 시간이 24시간 이상이면 부름 이용 요금(9천900원~1만9천900원)이 면제된다.

지난해 10월 이후 7개월 동안 부름 이용건수는 23만여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 늘었다. 부름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들의 평균 이동거리와 이동시간은 부름 미이용 고객의 2배에 달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