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국내 첫 아레나 'CJ라이브시티 아레나' 단독 시공


국내외 아레나 실적 모두 확보…오는 2024년 완공 예정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한화건설이 세계 최대 규모의 돔 공연장 '필리핀 아레나'에 이어 국내 최초 아레나인 'CJ라이브시티 아레나'의 단독 시공에 나선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 K-팝 전문 공연장으로 탄생하는 CJ라이브시티(CJ LiveCity) 내 아레나 공사를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2만 석의 실내 좌석과 4만 명 이상 수용 가능한 야외 공간이 연계된 초대형 규모로 한화건설이 단독으로 공사를 맡았다.

경기 고양 일산동구 장항동 일대에 조성되는 CJ라이브시티는 음악, 영화, 드라마, 예능 등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콘텐츠를 전 세계인이 경험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다.

아레나를 포함한 K-콘텐츠 경험시설, 글로벌 콘텐츠 비즈니스 타운, 상업 및 업무·숙박시설과 친환경 생태 공간이 함께 조성돼 K-콘텐츠의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측면조감도. [사진=한화건설]

CJ라이브시티의 핵심이 되는 아레나는 K-팝을 필두로 전 세계 최상급 아티스트들의 음악 공연에 최적화된 무대 인프라를 갖춘 첨단 공연장으로 오는 2024년 완성될 예정이다. 내부 공간은 대규모 관람객들의 시각적, 음향적 만족도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견고한 볼(Bowl) 형태로 설계됐다.

또한, 외관에 적용된 커튼월 방식의 글라스 스킨과 LED 팬파사드를 통해 공연장 내외부 공간의 경계를 허물어 고객 경험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아레나는 단 하루 만에 대형 공연 무대의 설치·해체가 가능한 인프라 조성을 통해 실내외에서 연중 190회 이상의 다양한 공연과 이벤트를 운영하게 된다. 한화건설은 이를 위해 구조, 설비와 바람·지진·강우·적설 등 각종 하중을 고려해 안정성을 확보하면서도 대공간을 갖춘 돔 구조물을 건설할 계획이다. 지붕은 사전 제작된 상부 트러스를 블록화해 조립하는 양방향 트러스 시스템을 적용해 시공성과 품질을 높이고 현장 안전도 확보해 나간다.

한화건설은 지난 2014년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 최대 규모의 돔 공연장인 필리핀 아레나(Philippine Arena)를 성공적으로 준공한 경험이 이미 있다. 필리핀 아레나는 유명한 K-팝 가수들이 공연을해 한국에서도 잘 알려진 필리핀의 랜드마크 건축물로 설계부터 시공에 이르는 전 과정을 한화건설이 전담하는 디자인 빌드(Design&Build) 방식으로 완성됐다.

3만5천948㎡(국제규격 7천140㎡ 축구장 5배) 크기의 돔 지붕과 5만1천여석의 좌석을 갖춘 필리핀 아레나는 대형 콘서트는 물론, 각종 스포츠 경기와 공연, 집회, 이벤트가 열리는 다목적 돔 공연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한화건설은 스페이스 프레임 공법 등 혁신기술을 도입해 기둥을 최소화하고 탁 트인 내부 공간을 조성했으며 강한 바람과 지진이 잦은 필리핀의 자연환경을 고려한 대항기술을 적용, 안정성까지 확보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