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마녀2' 서은수 "또다른 자아 발견, '거침美' 보여주고파"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서은수가 '마녀2'를 통해 '거침美'를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8일 오후 서울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마녀2' 인터뷰에서 서은수는 "'황금빛 내인생'을 통해 막내딸 이미지가 생긴 것 같다. 어떻게 하면 다른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고, 액션에 대한 로망이 크던 찰나에 '마녀2'의 조현을 만났다"라며 "앞으로도 '거침미'를 보여주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배우 서은수가 영화 '마녀2'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하이스토리 디앤씨]

'마녀 Part2. The Other One'(감독 박훈정)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극중 서은수는 소녀를 쫓는 본사요원 조현 역을 맡았다.

극중 조현은 군인 출신으로 빠른 판단력과 무자비한 살상능력을 지닌 본사 소속의 에이스 요원이다. 그간 부드럽고 상냥한 여성미를 뽐냈던 서은수인 만큼 '마녀2'에서의 변화는 새롭다 못해 파격적이다.

그는 "'지금까지 보지 못한 얼굴' '영화 끝날 때까지 서은수인지 몰랐다'는 리뷰가 인상적이었다. 영화에서는 조현 그 자체로 봐주시면 좋겠다"라며 "이번 작품을 통해 '걸크러쉬'라는 수식어가 생겼으면 바란다"고 했다.

그는 박훈정 감독과의 인상적인 첫 만남도 털어놨다. 그는 "여성스럽게 화장을 하고 미팅을 갔는데 감독님이 '너 좀 잘생겼다. 조현해라'라고 하시더라. 그렇게 조현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은수는 영화를 위해 과감한 샤기컷을 선보였고, 그을린 듯한 '흙색' 메이크업에 흉터까지 그렸다. 평상시에도 거친 가죽점퍼와 큼직한 옷을 입으며 조현에 흠뻑 빠져 살았다.

배우 서은수가 영화 '마녀2'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하이스토리 디앤씨]

그는 "'마녀'는 액션 영화가 아니다. 그냥 마녀가 곧 장르"라며 "나의 또다른 자아를 찾게 해준 작품이자, 나의 다른 얼굴을 발견해준 작품이라 너무 뜻깊다"라고 작품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마녀2'는 배우 신시아, 박은빈, 진구, 성유빈, 서은수 , 이종석, 조민수 등이 출연한다. 15일 개봉.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