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원 넘어선 기름값, 5주째 상승세 지속


[아이뉴스24 김동호 기자] 국내 휘발유(가솔린)와 경유 가격이 모두 2천원을 넘어섰다. 무려 5주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둘째 주(6.5∼6.9)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24.5원 오른 리터(L)당 2천37.5원으로 조사됐다.

정부가 지난달 유류세 인하율을 기존 20%에서 30%로 높이면서 5월 첫째 주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44.2원 떨어졌지만, 이후 다시 상승세를 보이면서 5주 연속 가격이 올랐다.

경북 포항시 남구의 한 주유소에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표시돼 있다.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사진=뉴시스]

국내 휘발유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56.3원 오른 리터당 2천129.9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전주보다 24.3원 상승한 2천13.3원으로 나타났다.

판매사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리터당 평균 2천47.1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2천12.6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경유 가격 역시 상승세가 이어졌다. 국제 경유 수급 차질에 따른 가격 폭등으로 국내 경유 가격은 지난 5월 사상 처음으로 2천원선을 넘어선 이후 연일 최고치를 경신중이다.

이번 주 전국 주유소의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22.4원 오른 리터당 2천30.8원을 기록했다.

한편, 최근 국제유가 상승세를 감안할 때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 모두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란 관측이다.

중국 정부의 상하이 봉쇄 조치 완화와 주요 투자은행의 유가 전망 상향 조정 등의 영향으로 이번 주 국제 휘발유 가격도 상승세가 이어졌다.

국내 수입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3.8달러 오른 배럴당 116.7달러로 나타났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1.7달러 오른 배럴당 149.8달러, 경유 가격은 9.3달러 오른 배럴당 175.8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김동호 기자(istock7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