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별똥별' 진호은 "김영대, 데뷔 전부터 알던 사이…호흡 너무 좋아"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진호은이 드라마 '별똥별'에서 같은 소속사 식구인 김영대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진호은은 15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조이뉴스24 사옥을 찾아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별똥별'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배우 진호은이 tvN 드라마 '별똥별'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배우 진호은이 tvN 드라마 '별똥별'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별똥별'은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김영대는 스타포스엔터테인먼트의 대표 배우 공태성으로 분했으며 진호은은 스타포스엔터테인먼트에 새로 입사한 신입 매니저로 공태성을 담당하는 변정열로 분했다.

극 초반 변정열은 어리숙한 면모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배우에게 전달해야 할 대본을 이면지에 뽑거나 담당 배우의 속옷을 빨래를 말린답시고 차량 보닛 위에 널어둔다. 또한 촬영장에 돌리는 음료수를 라이벌 배우가 광고 중인 음료로 사거나 배우가 주문한 메뉴를 제대로 알아듣지 못해 실수하기도 한다.

매니저 일에 미숙하고 답답함을 불러오기도 하지만, 조금씩 성장해 나가는 변정열의 성장 과정, 변정열을 받아주지 않다가 그에게 마음을 열어가는 공태성의 모습이 함께 그려지면서 작품의 재미를 높였다.

진호은은 공태성과의 배우, 매니저 케미를 보여줄 수 있는 상대 배우로 같은 소속사에 몸 담고 있는 김영대와 호흡한 것에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냥 애매하게 아는 사이가 아니라 어릴 때부터 본 사이다 보니 너무 편하고 즐거웠다"라며 "형이랑 연기할 때는 조금 더 편했고 더 믿으면서 연기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진호은은 "형은 모르겠지만, 저는 불편한 부분이 하나도 없었고 대화를 나눈다던가 식사할 때도 행복하고 즐거웠다"라고 김영대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형을 더 돋보이게 해주는 연기를 하면서 불편한 점보다는 제 지금 주위의 사람들을 더 신경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함께하는 스태프한테 소중함을 느끼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느낀 바를 전했다.

'별똥별'을 마친 진호은은 왓챠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로 활발한 행보를 이어간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별똥별' 진호은 "김영대, 데뷔 전부터 알던 사이…호흡 너무 좋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