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美 모히건그룹과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추진 방안 논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 산업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랜드마크 기대"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한화건설이 미국 동부 최대 복합리조트·엔터테인먼트 그룹인 모히건의 제임스 게스너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사업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한화건설은 최광호 한화건설 부회장과 윤용상 건축사업본부장, 강태구 기획실장을 비롯해 방한한 모히건 사의 제임스 게스너 회장, 레이 피널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1단계 건설공사의 진행 현황과 2023년 성공적인 개장을 위해 의견을 나눴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방문한 모히건은 미국 동부 최대 규모의 복합리조트 개발 및 운영 그룹으로 모히건 선 리조트(코네티컷주)를 비롯해 라스베가스, 나이아가라 폭포, 뉴저지, 워싱턴, 펜실베이니아 등에서 9개 복합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다. 글로벌 프리미엄 복합리조트 개발을 목표로 한국에서는 인스파이어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1단계 건설공사 조감도. [사진=한화건설]

인스파이어 복합엔터테인먼트 리조트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 서편 제3국제업무지구 약 430만㎡ 부지에 4단계에 걸쳐 동북아시아 최대 규모의 복합리조트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한화건설은 약 1조8천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1단계 건설공사를 단독 시공하고 있으며 오는 2023년 개장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 공정률은 약 20%로 지하공사는 대부분 완료, 주요 건축물의 골조공사와 커튼월 등 외부마감자재 제작이 진행되고 있다.

1단계 공사를 통해 1천275실 규모의 5성급 호텔 3개 동을 비롯해 1만5천석 규모의 다목적 아레나(공연장)와 약 2천석 규모의 연회장을 갖춘 컨벤션 시설이 들어선다.

최광호 한화건설 부회장은 "동북아 최대 규모가 될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공사를 차질 없이 추진해 글로벌 랜드마크로 완성할 것"이라며 "영종도와 인천지역 경제 활성화 뿐만 아니라 국가 관광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