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손석구 "'제 2의 마동석' 꿈 꿔…제작 청사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손석구가 '제 2의 마동석'을 꿈꾸며 마동석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손석구는 지난 15일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범죄도시2'(감독 이상용) 흥행 감사 GV에서 "마동석 형에게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운을 뗐다.

배우 손석구와 마동석이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2' 천만 흥행 감사 GV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배우 대 배우로 배운 것도 많지만, 배우라면 마음 한 켠에 내 이야기를 가지고 제작을 하고 싶은 욕망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걸 실현해준 블루프린트(청사진)를 선배님이 보여줬다"라며 "동석 형과 많은 이야기를 했는데 저에게도 해보라는 동력과 용기를 주셨다"라고 말했다.

또 손석구는 "물론 선배님처럼 원숙한 액션과 번뜩이는 아이디어는 못하겠지만 저만의 방식으로 '제 2의 마동석'이 되어야겠다는 꿈을 꾸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그래서 스태프, 스턴트 배우들, 관객들 모두에게 감사하는 건 물론이거니와 선배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개봉 첫날 팬데믹 이후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개봉 2일째 100만, 4일 200만, 5일 300만, 7일 400만, 10일 500만, 12일 600만, 14일 700만, 18일 800만, 20일 900만 관객, 25일 만에 1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에 '범죄도시2'는 대한민국 영화 사상 역대 28번째 천만 영화이자, 팬데믹 이후 최초 천만 영화, 마동석 주연 기준 4번째 천만 영화 및 역대 20번째 천만 관객 동원 한국 영화가 됐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사진=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