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형석 "회사 직원 김이나, 글 잘쓰기에 작사 권유"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컬투쇼' 작곡가 김형석이 작사가 김이나와 한 직장에서 근무했던 인연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의 코너 '쏭꼬무'에는 작곡가 김형석이 출연했다. 방송에서는 김형석이 작곡한 히트곡들을 돌아봤다.

작사가 김이나가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이날 김형석은 "작사가 김이나는 우리 회사 직원이었다. 싸이월드를 들어가보니 글을 재밌게 잘 쓰기에 작사를 한번 해보라고 권했다"라며 "처음 작사한 곡이 성시경의 '시월에 눈이 내리면'이다"라고 했다.

이어 "그 후부터 작업을 많이 하더니 어느날 회사를 그만 두더라. 저작권료가 월급보다 많아졌던 것"이라며 "지금은 엄청난 톱이 됐다"고 덧붙였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