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故 송해 잇는다…야놀자, 광고 캠페인 후임으로 발탁


광고 수익금 전액 후배 코미디언 양성 위해 기부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야놀자의 성수기 광고 캠페인을 국민 MC 강호동이 이어간다.

강호동이 야놀자 성수기 광고 캠페인 신규 모델로 발탁됐다. 사진은 야놀자 광고 이미지. [사진=야놀자]

21일 야놀자는 강호동이 故 송해의 뒤를 이어 성수기 광고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발표했다. 강호동은 전국을 누비며 다양한 방송에서 친근한 이미지로 웃음을 주는 방송인이자 송해를 존경하는 후배로서, 본 광고에 참여했던 송해의 뜻에 공감해 동참하게 됐다.

이에 기존 송해의 ‘야놀자해’ 광고 콘셉트를 재현하고, 광고 수익금은 전액 ‘사단법인대한민국 방송코미디언협회’에 기부해 후배 코미디언 양성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강호동이 참여한 신규 광고는 주요 온라인 채널과 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야놀자 관계자는 “후배 국민 MC인 강호동 씨는 언제나 국민들에게 큰 힘이 돼주셨던 송해 선생님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아 신규 캠페인에 동참, 광고 수익금을 후배 코미디언 양성을 위해 기부하는 등 의의를 더했다”면서, “신규 광고 역시 제작 과정에서 늘 즐거움을 강조하셨던 선생님의 뜻을 재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한편, 야놀자는 이달 초 송해를 모델로 한 광고 캠페인 ‘야놀자해’를 공개했다. 광고의 온라인 공개 이후 송해가 별세함에 따라 추모의 의미로 방영을 일시 중단했으나 국민들에게 즐거움과 희망을 전하고자 광고 제작에 참여했던 송해의 뜻에 따라 한시 공개한 바 있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