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타하리' 솔라 "첫공연 직후 눈물…문별 '노력한게 보인다'고"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마타하리' 솔라가 첫 공연 직후 눈물을 쏟은 사연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마타하리' 프레스콜에서 솔라는 "마타하리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연습을 할수록 내가 과연 잘 할 수 있을까 걱정도 되고 설레기도 했다"라면서 "정작 공연 시작 이후로는 재밌게 하고 있다. 그간은 몰랐는데 뮤지컬이 매력적인 장르라는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배우 솔라와 옥주현이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동 롯데월드 샤롯데씨어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마타하리' 프레스콜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뮤지컬 배우 솔라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동 롯데월드 샤롯데씨어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마타하리' 프레스콜에 참석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마타하리'는 제1차 세계대전 중 이중 스파이 혐의로 프랑스 당국에 체포돼 총살당한 무희 마타하리(본명 마가레타 거트루이다 젤러)의 실화를 바탕으로 탄생한 작품. 옥주현, 솔라, 김성식, 이홍기, 이창섭, 윤소호, 최민철, 김바울 등이 출연한다.

솔라는 "별이가 첫 공연을 보러왔는데 끝나고 울더라. 마지막이 슬퍼서 우는 줄 알았는데 '내가 너무 노력한게 보인다'면서 울더라, 나도 그말에 연습 당시가 떠올라 울컥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노래하는 건 자신있었는데 많이 혼났다. '마타하리같지 않다'는 이야기에 혼란스럽기도 했다. 연기 역시 처음이었다. 그때 주변에서 옥주현 언니를 비롯해 연출님, 배우들이 너무 섬세하게 잘 알려주셨다"라며 "모든 게 다 처음이고 새로웠는데 준비 과정이 육체적으로 힘들긴 했지만 정신적으로는 많이 배우고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마타하리'는 5월28일부터 8월15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