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필수는없다' 정동원 "함께한 시간 행복, 배우 기회 감사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연기 첫 발을 내딛은 가수 정동원이 '구필수는 없다'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 겸 종영 소감을 밝혔다.

ENA 채널 방영 '구필수는 없다'(극본 손근주, 이해리, 조지영/ 연출 최도훈, 육정용)는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놓고 있다.

정동원이 '구필수는 없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사진=KT스튜디오지니]

정동원은 구필수(곽도원 분)와 남성미(한고은 분)의 아들이자 '돌집'의 사랑둥이 막내 '힙합 삐약이' 구준표 역으로 첫 연기에 도전했다.

무사히 '구필수는 없다'를 끝마친 정동원은 "현장에서 촬영을 하면서 선배님들께 많은 도움을 받았다"라며 "함께 한 시간들이 너무 행복해서 앞으로도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배우 정동원으로서 열심히 촬영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너무 즐겁고 감사했다"라고 지난 날을 되새겼다.

더불어 "준표야, 그동안 고마웠다. 앞으로도 파이팅하자"라고 지난 시간 함께 동고동락했던 캐릭터를 향한 희망찬 작별 인사로 훈훈함을 더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