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소지섭 "외계인에 쫓기는 문도석, 형체 없어 힘들었지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소지섭이 영화 '외계+인'을 촬영하면서 어려웠던 점을 밝혔다.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에서는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최동훈 감독,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참석했다.

배우 소지섭이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외계+인'은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외계인에게 쫓기는 문도성 역을 맡은 소지섭은 "어떤 무언가에 쫓기고는 있지만, 형체는 없이 촬영을 했다"라며 "그러다보니 상상력을 발휘해서 촬영을 해야 하는데 다른 시나리오 대본을 봤을 때는 그림이 그려지는데 '외계+인'은 그려지지 않아 조금 더 힘들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감독님의 정확한 디렉션과 영상팀의 도움으로 편하게 촬영했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외계+인'은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