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류준열·김우빈·소지섭 "시나리오 첫 느낌, '응?'"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류준열, 김우빈, 소지섭이 영화 '외계+인'의 시나리오를 처음 읽고 들었던 느낌을 밝혔다.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에서는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최동훈 감독,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참석했다.

배우 김우빈과 류준열이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외계+인'은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류준열은 '외계+인' "처음에 읽고 '뭐지?' 싶었다. 처음엔 정말 이랬다"라고 했고 김우빈 또한 "저도 비슷했다. 저는 '응?' 싶었다. '이게 여기서 이렇게 나온다고?'하면서 계속 물음표를 던졌다"라고 회상했다.

김태리는 "첫 번째는 저도 그랬던 것 같다. 두 번째는 너무 재밌었다. 제가 영화를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재미다. 재미가 가장 컸다"라고 말했다.

소지섭은 "'가능해?'였다. 머리속으로 그려지지 않았다"라고 했고 염정아는 "'아니 이것은?' 싶었다"라며 대본을 읽고 느낀 점을 떠올렸고 조우진은 "인연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다"라고 고백했다.

김의성은 "저는 시나리오를 굉장히 빨리 읽는 편이다. 30분 안에 리뷰를 써서 보내는 편"이라며 "1부는 시나리오를 읽는데 굉장히 오래 걸렸다. '어떻게 되는거지'라는 생각을 했다. 영상을 보면 쉬운데 글로 보니까 어렵더라. 본 적 없는 작품이라 힘들었다"라고 토로했다.

'외계+인'은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