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영, 옥주현과 고소 논란에도…"속초 가고파" 밝은 근황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뮤지컬 배우 겸 방송인 김호영이 옥주현과 법적으로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여유가 느껴지는 근황을 공개했다.

김호영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속초 또 가고 싶다"란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김호영이 근황을 전했다. [사진=김호영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은 김호영이 3일 전 "여긴 속초"라는 짧은 글과 함께 업로드했던 것으로, 사진 속 김호영은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호영 특유의 패션 감각이 눈길을 끈다.

이 외에도 김호영은 방송 영상, 케이크를 선물로 받고 기뻐하는 사진 등 일상을 계속해서 공유하고 있다.

옥주현은 지난 20일 서울 성동경찰서를 통해 김호영과 악플러 2명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호영이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게시물로 인해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는 이유에서다.

옥주현은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관련 억측과 추측에 대한 해명은 내가 해야 할 몫이 아니"라며 "사실 관계 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 혼나야한다"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이를 실행에 옮겼다. 그러자 김호영의 소속사 피엘케이굿프렌즈는 "해당 내용으로 인해 김호영에게 그 어떤 피해가 발생할 경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며 대립했다.

논란이 계속해서 커지자 뮤지컬 1세대 배우라고 불리는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은 지난 22일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에 대해, 뮤지컬을 사랑하고 종사하는 배우, 스태프, 제작사 등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특히 저희는 뮤지컬 1세대의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라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 "스태프는 공연이 시작되면 홀로 선 배우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제작사는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선 안 되고,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소현, 정선아, 신영숙, 정성화, 차지연, 조권 등 다수의 배우들이 입장문을 지지하며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