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소지섭 "주로 혼자 촬영…쫓기는 연기 새로웠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소지섭이 '외계+인' 촬영 소감을 밝혔다.

소지섭은 23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쇼케이스에서 "주로 혼자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소지섭이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상상 속 누군가를 생각하면서 쫓기면서 촬영을 했다"라며 "누구에게 쫓김을 당하는 것이 오랜만이다. 주로 쫓고 잡고 그랬는데 쫓기는 역할이 새로웠다"라고 전했다.

소지섭은 '외계+인'에서 외계인에게 쫓기는 강력계 형사 문도석 역을 맡았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허를 찌르는 위트와 촌철살인의 대사까지 최동훈 감독 특유의 장기가 집약된 동시에 젊은 에너지 넘치는 과감함과 신선함이 더해진 SF 액션 판타지 영화로 기대를 모은다.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