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김태리 "염정아, 몸가짐에 대해 늘 코치…케미 환상적"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태리가 염정아와의 호흡을 "환상적"이라고 표현했다.

김태리는 23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쇼케이스에서 염정아와의 케미가 궁금하다는 팬의 질문에 "환상적이었다"라고 말했다.

배우 김태리가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저는 정아 선배님이 액션을 못한다는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제 몸가짐에 대해 항상 코치를 해주셨다"라고 전했다. 앞서 최동훈 감독이 "이렇게 몸을 못 다루는 분은 처음 봤다"라고 말했기 때문.

또 김태리는 "'태리야, 다리 오무려', '태리야, 예쁘게 걸어야지', '너 진짜 나에게 많이 배워야겠다'라고 하셨다.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른다. 정말 환상적이었다"라고 염정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에 염정아 역시 "김태리와의 호흡은 정말 좋았다"라고 하면서 "근데 얘기를 들어보니 태리가 불편했겠다. 제가 지적질을 해서"라고 미안한 기색을 드러냈다. 하지만 김태리는 오히려 "좋았다. 더 많이 해달라"라며 염정아와 절친 케미를 보여줬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허를 찌르는 위트와 촌철살인의 대사까지 최동훈 감독 특유의 장기가 집약된 동시에 젊은 에너지 넘치는 과감함과 신선함이 더해진 SF 액션 판타지 영화로 기대를 모은다.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