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솔라 "옥주현과 '마타하리' 동반 출연, '솔라는 거른다' 댓글에 상처"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그룹 마마무 솔라가 악플에 상처 받은 사연을 전했다.

23일 공개된 웹예능 '용진건강원'에는 '마타하리'로 뮤지컬에 첫 도전한 솔라가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솔라는 "연습 기간에 회사에서 제게 계속 신신당부를 하더라. 뮤지컬 마니아층이 자주 가는 커뮤니티는 공연 시작되면 절대 보지 말라고 했다"고 말을 꺼냈다.

용진건강원 [사진=유튜브 캡처]

이어 "첫 공연 끝나자마자 봤다. 못 참겠더라. 처음이니까 반응이 궁금했다"고 댓글을 본 이유를 밝혔다.

이용진은 "가장 신경 쓰인 악플이 뭐냐"고 물었고, 솔라는 "아무래도 옥주현 언니랑 같이하다 보니까. 아무것도 안 보고 '솔라는 일단 거른다'는 식의 댓글들이 마음 아프더라. 한번 보고 이야기했으면 차라리 내가 부족하구나 할 텐데"라고 답했다.

또 솔라는 "댓글은 이번 작품까지 보고 다음에 뭔가를 하더라도 자제해보려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