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인철 변호사 "청순가련 아내에 고시 합격날 프러포즈"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이인철 변호사가 아내와의 결혼 과정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생생토크에서는 '우리 엄마한테 잘해'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아침마당'에 이인철 변호사가 출연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인철 변호사는 "제가 학창시절에 반항을 심하게 했다. 야간자율학습 빠지고 놀러갔다. 그런데 부모님이 공부 잘하나 싶어 불시에 오셨다. 어머니가 실망을 많이 해서 펑펑 우셨다. 잘못했구나 생각하고 공부를 열심히 했다. 그 때 큰 감동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학 들어가서 아내를 만났다. 청순가련한 여인이었다. 제가 고시 공부를 할 때 옆에서 위로도 해주고 도와주고 했다"라며 "고시 공부를 떨어지니 미안해서 헤어지자고 했다. 이 시험을 포기하고 취직을 하겠다고 하니 1년만 더 하자고 하더라. 그리고 합격을 했다. 합격을 한 날 여자친구에게 프러포즈를 해서 결혼을 하게 됐다"라고 결혼 과정을 전했다.

또 "결혼하니 청순가련한 여인이 사라졌다. 아내가 선생님인데, 저는 학생이 된다. 선생님과 결혼하면 평생 가르침을 받게 된다"라며 "어머니가 생각날 때가 있다. 어머니는 자식에게 일방적으로 헌신하시는데 아내는 그럴 수 없다. 그걸 요구했다가는 이혼까지 갈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