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홍주 "남편 백승일, 母 잔소리 듣고는 처가 안 가"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홍주가 남편 백승일이 처가에 잘 안 가는 이유를 밝혔다.

24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생생토크에서는 '우리 엄마한테 잘해'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아침마당'에 홍주, 백승일 부부가 출연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17세 최연소 천하장사 타이틀을 가진 백승일은 결혼 후 장모님을 잘 찾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아내 홍주는 "엄마가 '씨름판으로 가라', '감독으로 가라', '딸 호강 좀 시켜줘라'라는 잔소리를 몇 번 듣고는 안가더라"라고 폭로했다.

그러자 백승일은 "앙금이 남아있다"라며 "아직 씨름 쪽에서 콜이 오고 있다. 그런데 가수를 못 놓겠더라. 하지만 지금은 좀 내려놓긴 했다"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