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홍주 "백승일, '장모님' 호칭 서운…母 잔소리 오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씨름선수 출신 가수 백승일이 장모님에게 서운했던 일화를 전했다.

24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생생토크에서는 '우리 엄마한테 잘해'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아침마당'에 홍주, 백승일 부부가 출연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17세 최연소 천하장사 타이틀을 가진 백승일 "지금은 아내와 같은 가수의 길을 걷고 있다"라며 "하지만 처음엔 노래도, 말하는 것도 약해서 방송을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집에 누워 있었는데 때마침 장모님이 오셨다. 저는 일어났다고 생각하는데, 장모님은 제가 소파에 누워서 인사를 했다고 하시더라. '돈을 벌어야지 왜 누워있냐', '결혼 전에 분명 호강시켜준다고 하지 않았냐. 그런데 지금 뭐하는거냐. 돈도 못 벌어오고'라고 하시는데 서운했고, 상처를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이 말을 들은 홍주는 "저는 시어머님께 '엄마'라고 한다. 그런데 남편은 우리 엄마에게 '장모님'이라고 한다. 그게 서운하더라"라며 "또 친정에 가면 남편은 냉장고에서 뭔갈 가지고 온다. 다른 집에 가서도 냉장고를 본다"라고 백승일이 고기를 가지고 오다가 들켰던 일화를 전했다.

또 "엄마가 잘해주는데 오해를 한다. 말 한마디에 상처를 받아한다"라며 "남편을 얼마나 예뻐하시는지 모른다. 노인정에서 자랑을 한다. 칭찬인데 앙금이 남아있다 보니 그렇게 안 듣는거다. 또 고기를 가지고 오는 것도 편하니까 가능한 일이다. 진짜 불편하면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