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체크인', 숏필름 제작 비화 공개…'이효리 사진전'까지 함께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서울체크인'에서 이효리가 이옥섭, 구교환과 함께한다.

오늘(24일)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연출 김태호, 김훈범, 강령미/ 작가 최혜정/ 제공 티빙(TVING)) 10화에서는 배우로 변신한 이효리와 배우 겸 감독 구교환, 이옥섭 감독의 숏필름 '사람 냄새 이효리'의 제작 비하인드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이효리 사진전' 프로젝트의 기획 과정이 공개된다.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 10회가 공개된다. [사진=티빙]

앞서 이효리는 서로에 대한 팬심을 고백했던 배우 겸 감독 구교환과 이옥섭 감독을 만나 관심사를 쏟아내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늦은 밤까지 술잔을 기울이던 세 사람은 서로의 매력에 흠뻑 빠져 숏필름 제작을 약속하고 헤어졌다. 이에 이효리와 구교환, 이옥섭 감독이 만들 숏필름이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을지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

이에 오늘 공개될 10화에서는 이효리와 구교환, 이옥섭이 만나 탄생된 영화 '사람 냄새 이효리'의 촬영 비하인드가 담길 예정이다. 구교환은 얼굴에 코피를 묻힌 강렬한 비주얼과 달리 자상하고 따뜻한 격려로 이효리의 연기를 이끌어낸다. 이옥섭 감독 역시 세심하고 자유로운 디렉팅으로 촬영 분위기를 주도한다.

무엇보다 이효리는 두 사람의 조언에 귀 기울이며 틈틈이 대사 연습에 매진하고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역할에 빠르게 몰입하며 감탄을 자아낸다. 이에 오랜만에 배우로 변신한 이효리의 모습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이효리와 함께 '사람 냄새 이효리'를 만들어갈 다른 배우들의 모습도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 작품마다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보여줬던 배우 심달기부터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자로서 첫 발걸음을 뗀 배우 홍시영까지 이름만 들어도 흥미로운 조합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팬들을 위해 지난 24년의 시간들을 모아보고자 기획한 '이효리 사진전'의 시작점도 공개될 예정이다. 그간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화보 속 B컷 사진들과 일상 사진, 과거 싸이월드 사진들까지 훑어보며 추억에 잠기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이효리가 도전한 새로운 프로젝트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늘(24일)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 10화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