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메이플빵 5종 출시…품귀현상에 발주제한까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포켓몬빵 등 캐릭터 빵 인기 열풍 속 메이플빵 대란이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지난 17일 선보인 '메이플스토리' 빵 5종이 품귀 현상을 빚으며 인기를 얻고 있다.

'메이플스토리'는 지난 2003년 넥슨에서 정식 서비스 시작한 온라인 게임이다. 19년이 넘는 서비스 기간 동안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으며, 110여 개국에 진출하여 전 세계 1억 9천만 명의 유저를 보유하고 있다.

편의점 GS25가 '메이플스토리' 빵 5종을 선보였다. [사진=GS리테일]

GS25는 최근 추억을 상기시키고 굿즈에 대한 수집욕을 불러일으키는 캐릭터 빵의 열풍을 이어 가기 위해 '메이플스토리' 빵을 선보이게 됐다.

이번에 출시된 '메이플스토리' 빵은 게임 내 인기 몬스터 5종의 캐릭터를 활용해 만들어졌다. 빵 종류도 몬스터의 캐릭터 특성에 맞춰 △초코페스츄리 △메이플시럽팬케이크 △딸기카스테라 △메이플크림샌드 △땅콩소보로빵 등 5가지로 구성됐다. 또한, '메이플스토리' 유저 및 팬들의 굿즈 수집을 위해 캐릭터 스티커 80종이 동봉됐다. 빵 가격은 모두 1천500원이다

편의점 GS25에서 단독 판매 중인 메이플빵은 '품절 대란'을 빚고 있다. 빵을 구하기 위해 여러 점포를 돌거나,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으로 제품을 파는 판매 글이 쏟아진다. 연일 품절 사태를 빚자 GS25는 지난 18일부터 점포당 발주 물량을 빵 종류별로 1개씩, 최대 5개로 제한했다. 앞으로 제조 업체와 생산량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GS25는 '메이플스토리' 빵 출시 후 게임의 주요 유저인 2030세대부터 귀여운 메이플스토리 캐릭터에 관심을 보이는 10대 고객들까지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GS25는 또 점포 내에서 '메이플스토리'의 배경음악과 효과음, 영상 등을 송출해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