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게임 배워요"…광동제약, 'LoL 원데이 클래스' 진행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광동제약이 임직원 워라밸 향상을 위한 문화 강좌 일환으로 게임 클래스를 진행했다.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서울 서초구 본사 2층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가산천년정원에서 임직원 워라밸 향상을 위한 사내 e스포츠 교육 프로그램 'LoL 원데이 클래스'를 열었다.

광동제약 사내 e스포츠 교육 프로그램 'LoL 원데이 클래스'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광동제약]

이번 클래스는 '리그오브레전드(LoL·롤)를 즐기는 방법'을 주제로 LoL 게임에 관심이 있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LoL은 5명으로 이뤄진 2개 팀이 서로의 구조물을 파괴하기 위해 겨루는 온라인게임으로, 월간 이용자가 1억명을 넘을 만큼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PC 게임이다.

교육 강사진은 e스포츠 선수단 ‘광동 프릭스’의 서형권 코치, 강영훈 사무국장 등 풍부한 현업 경력을 보유한 전문가로 구성됐다. 이번 강좌는 LoL의 구성요소와 진행방식, 챔피언 선정에 따른 운영법의 차이 등을 설명하는 이론 강좌로 시작해 프로선수들의 실제 경기 영상을 시청하며 분석해 보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참석한 광동제약 직원들은 강의를 듣고 난 후 질의응답과 토론을 통해 서로의 의견을 자유롭게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참석한 한 직원은 "평소 게임을 좋아해 퇴근 이후에 동료들과 취미로 자주 즐기는 편"이라며 "클래스를 통해 LoL 게임의 최신 전략과 트렌드 등 고급 정보를 접할 수 있어 유익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게임을 즐겁고 건강하게 즐기며 업무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한 행사"라며 "실제 게임 플레이 방법을 배워볼 수 있는 실습형 클래스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광동제약은 지난해 12월 아프리카TV와 '아프리카 프릭스'로 활동하던 프로게임단의 공식 명칭을 '광동 프릭스'로 변경하는 네이밍 스폰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광동 프릭스'는 테디, 기인 등 정상급 프로게이머가 소속된 LCK(League of Legends Champions Korea) 팀을 중심으로 배틀그라운드, 카트라이더 등 다양한 e스포츠 종목 선수단을 운영 중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