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병기 앨리스' 감독 "피흘리는 10대 그리고 싶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최종병기 앨리스' 서성원 감독이 피 흘리는 10대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서성원 감독과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다. 안정적인 연기력을 갖춘 라이징 스타 박세완, 송건희가 맡아 활약한다.

배우 김성오, 박세완, 송건희, 서성원 감독, 배우 김태훈, 정승길이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서성원 감독은 "처음엔 10대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피흘리는 10대를 그리고 싶었다. 비유나 상징적인 10대가 아니라, 맞고 상처 입은 10대를 그리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이야기 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라이징 스타 박세완, 송건희가 맡아 활약한다. 액션과 로맨스를 오가는 심상치 않은 관계는 작품의 관전포인트다.

서 감독은 "박세완, 송건희에게 멜로도 액션 같이 액션도 멜로 같이 둘의 관계가 있어주면 좋겠다'고 이야기 했다"고 특별한(?) 관계를 이야기 했다.

서성원 감독은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해 "최대한 재미있게 하려고 했다. 일방적으로 감정을 쌓는 방식을 비틀었다. 싸우면서 정드는 방식으로, B급도 있고 상상할 수 없는 코미디 요소들을 많이 넣었다"라고 말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24일 첫 공개 후 매주 금요일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