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트와이스 첫 솔로' 나연, '확신의 센터' 입증할 서머퀸 출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트와이스 나연이 여름에 어울리는 상큼함으로 데뷔 7년만 솔로 출격을 알렸다.

24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페어몬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그룹 트와이스 나연 첫번째 미니 앨범 'IM NAYEON'(아이엠 나연)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트와이스 나연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호텔에서 진행된 첫 솔로 앨범 '아이엠 나연(IM NAYEON)'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솔로 데뷔를 알린 나연은 "오늘은 솔로 아티스트 나연으로 인사드리게 됐다"며 "되게 많은 감정이 생긴다. 오래 앨범을 준비하다보니 후련한 감정도 있고 처음으로 혼자 나오다보니 설레고 긴장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연은 "올해 그룹이 7년차가 됐다. 좋은 타이밍에 늦지 않게 나온 것 같다. 7년간 단체 활동을 하며 이뤄온 게 있었다. 이젠 개인 활동도 하고 솔로 앨범도 내면서 더 신선하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아이엠 나연'은 본명인 '임나연'을 의미하는 동시에 "내가 바로 나연"이라는 특별한 자신감을 내포하고 있다. 트와이스 첫 솔로 앨범으로 의미를 더하는 이번 신보를 통해 나연은 사랑스러움과 쿨한 카리스마까지 여러 콘셉트를 소화할 예정이다.

나연은 솔로 제안을 받았던 당시를 회상하며 "처음 들었을 땐 와닿지 않았다. 내가 과연 해낼 수 있을까, 멤버들 없이 가능할까 싶은 두려움이 있었다. 솔로 앨범을 올해 초부터 준비했다. 해외 투어를 다니면서 준비했다"고 말했다.

나연은 "최대한 내게 잘 어울리면서도 조금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한 뒤 "이번 앨범은 내게도 도전이었다. 한계를 느낀 적도 있었지만 작업을 통해 깰 수 있었다. 이 앨범을 통해 트와이스가 이런 모습을 가지고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 각자 멤버들에게도 다른 기대를 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나연이 언급한 '한계'에 대한 질문에 "완곡을 할 일도, 혼자 춤을 출 일도 없어서 혼자 노래를 부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 그런 데서 어려움을 느꼈다. 하지만 녹음을 하면서 행복해하는 나 자신을 보면서 '나 이렇게 노래하는 걸 좋아했었지' 하면서 기쁨을 느꼈다"고 답했다.

트와이스 나연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호텔에서 진행된 첫 솔로 앨범 '아이엠 나연(IM NAYEON)'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타이틀곡 'POP!'은 제목 그대로 톡톡 터지는 나연 고유의 매력을 한껏 살린 노래다. 켄지(KENZIE), 런던 노이즈(LDN Noise), 이스란 등 유명 작가진이 곡 작업에 참여했고, 버블처럼 부풀어 오른 상대의 마음을 거침없이 터트리겠다는 매혹적인 메시지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특징이다.

트와이스 나연이 데뷔 후 처음으로 완곡을 하는만큼 이와 관련한 질문도 이어졌다. 나연은 "혼자 무대를 준비하면서 체력적으로 힘들더라.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 같은 체력 소모가 있는 퍼포먼스다. 이것도 적응이 돼 가는 중이다. 멤버들도 솔로 앨범 준비 초부터 오늘까지 계속 응원과 모니터링을 해줬다"고 강조했다.

솔로 데뷔를 앞두고 항상 응원해준 트와이스 멤버들을 향한 애정도 드러냈다. 나연은 "멤버들의 응원을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받았다. 재킷 촬영, 뮤직비디오 촬영장에도 멤버들이 다 와줬다. 정말 감동했던 기억이 있다"며 "아홉 명이 준비하던 걸 한 명이 하려니 어려운 점이 있었는데, 뭔가를 선택해야 할 때 멤버들의 조언이 굉장히 그리웠다"고 강조했다.

또 나연은 "7년간 보여드린 트와이스 나연의 이미지를 가져가면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 첫 솔로 앨범이다보니 처음엔 부담감이 많았지만 준비 과정에서 그 부담이 덜어지고 재밌게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트와이스 나연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호텔에서 진행된 첫 솔로 앨범 '아이엠 나연(IM NAYEON)'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러면서 여성 솔로 가수로서 나연이 가질 강점을 묻는 질문에 "내 무대를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글이나 응원이 있다. 그 때마다 뿌듯하고 힘이 된다. 이번 활동에 힘과 에너지가 됐으면 한다. 또 그게 강점이 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소속사 수장 박진영의 조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나연은 "박진영 PD님이 굉장히 많은 조언을 해줬다. '이제부터는 트와이스가 각자 개인 활동을 하며 이뤄내는게 결코 개인의 것이 아니라 그것 또한 트와이스에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 말해줘서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아이돌계 올라운더'라는 수식어와 관련, 나연은 "민망하면서 기분 좋고 감사하다. 그런 수식어나 칭찬이 내게 자신감을 많이 줬다. 그런 말이나 응원, 메시지를 보면서 자신감이 생기는 편이다"고 답했다. 또 '과즙상', '확신의 센터' 등 각종 수식어에 이어 또 다른 수식어를 원하냐는 질문에 "이번 활동을 통해 그 수식어가 살아남았으면 좋겠다. 또 계절감을 생각하면서 준비한 앨범이라 이 계절에 가장 잘 어울리는 아이돌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팝!'을 비롯해 스트레이키즈 필릭스와 호흡을 맞춘 '노 프라블럼', 래퍼 원슈타인과 함께 한 '러브 카운트다운' 등 총 7곡이 수록돼 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나연은 가장 좋아하는 수록곡으로 '노 프라블럼'을 꼽으며 "내 개인적인 취향이 가장 많이 들어간 노래다. 필릭스의 목소리를 좋아해서 같이 노래 부를 수 있어서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또 나연은 데뷔 후 7년을 되돌아보며 가장 큰 깨달음을 얻었던 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나연은 "7년간 바쁘고 힘들었던 부분도 있었지만, '재밌게 활동하자'는 마음을 가진 이후로 음악적으로 열정이 생기게 되더라. 이 마음가짐을 가지게 된 게 가장 좋은 영향을 준 것 같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을 통해 거두고 싶은 글로벌 목표와 관련, 나연은 "투어를 돌고 온 만큼 글로벌 팬들이 많이 사랑을 주시고 계신다. 공연에 대한 욕심이 많이 생겼다. 상황이 좋아지면 더 많은 국가의 글로벌 팬들을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와이스 나연 신보는 24일 오후 1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