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병기 앨리스' 박세완 "내게 온 첫 장르물, 놓치고 싶지 않았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최종병기 앨리스' 박세완이 첫 장르물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24일 오전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서성원 감독과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다.

배우 박세완이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박세완은 정체를 숨긴 본투비 킬러 겨울(aka. 앨리스) 역을 맡아 첫 장르물에 도전한다.

박세완은 "제게 들어온 첫 장르물이었다. '제가요?' '저요?'라고 물을 만큼 신기했고 감사했고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았다"라고 작품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박세완은 "액션이라는 장르를 꼭 해보고 싶었다. 총, 칼, 피 다 처음 접해본 것이었다. 박세완이라는 배우를 통해 보여주지 못했던 것들을 보여줄 수 있어서 너무 기대가 된다"라고 말했다.

박세완은 "내가 이렇게 운동할 수 있구나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24일 첫 공개 후 매주 금요일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