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여름엔 액션"…'최종병기앨리스', OTT 대전 '비밀병기' 될까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OTT 신작 대전 속 왓챠가 킬러콘텐츠 '최종병기 앨리스'를 내놨다. 박세완과 송건희 등 루키들이 뭉친 '최종병기앨리스'는 비밀병기가 될까.

24일 오전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서성원 감독과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배우 김성오, 박세완, 송건희, 김태훈, 정승길이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최종병기 앨리스'는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다. 잔혹한 범죄 조직과의 위험천만한 추격 액션을 담은 하드코어 요소에 B급 코드의 말맛 넘치는 로맨스까지 더해졌다.

서성원 감독은 "처음엔 10대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피흘리는 10대를 그리고 싶었다. 비유나 상징적인 10대가 아니라, 맞고 상처 입은 10대를 그리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이야기 했다. 서 감독은 "박세완, 송건희에게 멜로도 액션 같이 액션도 멜로 같이 둘의 관계가 있어주면 좋겠다'고 이야기 했다"고 특별한(?) 관계를 이야기 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안정적인 연기력을 갖춘 라이징 스타 박세완, 송건희가 맡아 활약한다. 베테랑 배우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이 믿고 보는 연기력으로 힘을 보탠다.

박세완은 정체를 숨긴 본투비 킬러 겨울(aka. 앨리스) 역을, 송건희는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을 맡았다.

배우 송건희, 박세완이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박세완은 "제게 들어온 첫 장르물이었다. '제가요?' '저요?'라고 물을 만큼 신기했고 감사했고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았다"라고 작품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박세완은 "액션이라는 장르를 꼭 해보고 싶었다. 총, 칼, 피 다 처음 접해본 것이었다. 박세완이라는 배우를 통해 보여주지 못했던 것들을 보여줄 수 있어서 너무 기대가 된다"라고 말했다.

송건희는 실제 여름과 닮은 것이 있냐는 질문에 "전 여름과 전혀 겹치는 점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막바지 즈음 가니 일맥상통 하는 부분이 있었다. 여름이가 겪었던 고통을 이해해가면서 재미있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액션과 로맨스를 오가며 심상치 않은 관계를 맺는다. 두 사람의 관계는 '최종병기 앨리스'의 관전포인트이기도 하다.

서성원 감독은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해 "최대한 재미있게 하려고 했다. 일방적으로 감정을 쌓는 방식을 비틀었다. 싸우면서 정드는 방식으로, B급도 있고 상상할 수 없는 코미디 요소들을 많이 넣었다"라고 말했다.

박세완은 "이름 덕분인지 호흡이 완벽했다. 대사처럼 끊임없이 연습했기 때문에 케미가 점점 쌓아올려졌다"고 말했다. 송건희는 "연습도 많이 했고 액션스쿨도 같이 다니고 하나하나 같이 하다보니 케미가 잘 나왔다"고 말을 보탰다.

김성오는 "두 사람이 실질적으로 친하고 의심이 가는 부분도 있다"라고 말했다. 정승일은 "여름이의 조력자로서 사랑을 권했고, 이런 친구가 생긴 것에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입장이다. 의심 가는 부분이 있다면 그런 부분도 응원하겠다"고 웃었다.

김성오와 김태훈, 정승일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김성오가 겨울의 숨겨진 보호자 Mr. 반으로, 김태훈은 겨울을 추격하는 미치광이 킬러 스파이시 역을 맡아 존재감을 발산한다. 정승길은 여름을 걱정하는 형사 남우 역으로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김성오는 "부성애를 느꼈다. 저도 아빠다. 겨울이(박세완)와 촬영을 하면서 이런 딸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보호자가 된 느낌이 이런거구나 싶었다. 결혼을 하고 아이를 키워서 더 그런 감정이 크게 다가온 것 같다"라고 말햇다. 그는 "겨울이와 촬영하면서 흐뭇했다. 누군가를 보호하고 남녀 간의 사랑이 아닌 폭넓은 사랑 감정을 많이 느꼈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기존 신사적인 이미지에서 킬러라는 옷을 입은 김태훈은 "빌런이라는 것에 중점을 뒀다기보다, 왜 이런 행동을 했을까. 드라마상으로 잘 드러나진 않지만 앨리스라는 제자에 대한 변질된 사랑이 있지 않았을까. 그 지점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고 그렇게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정승길은 "준비하는 과정에서 (박세완과) 액션 스쿨을 같이 다녔다. 센 장면이 있었다. 연습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그 때 케미가 좋았다"고 말했다.

배우 김성오, 박세완, 송건희, 김태훈, 정승길이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최종병기 앨리스'는 화끈한 액션으로 시원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

박세완은 "더운 여름 시원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했고, 송건희는 "작년 가을부터 겨울까지 촬영했는데 최선을 다했다. 많이 기대해주길 바란다'고 관심을 당부했다. 김태훈은 "전형적이지 않고 발랄한 작품이다. 저도 기대가 된다"고 했다. 정승길은 "여름하면 액션, 액션하면 여름이다. 더위 날리고 부담없이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총 8화로 구성되어 있다. 24일 첫 공개 후 매주 금요일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