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하비, '마녀2'서 신스틸러 활약…액션+코믹 다 되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저스틴 하비가 영화 '마녀2'에서 신스틸러로 활약 중이다.

지난 15일 개봉한 영화 '마녀(魔女)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다. 개봉 첫날부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순항 중이다.

배우 저스틴 하비가 영화 '마녀2'에서 활약했다. [사진=NEW]

저스틴 하비는 극 중 본사 요원 톰 역을 맡아, 대장 조현(서은수 분)과 코믹함과 진지함을 오가는 티키타카를 선보였다.

톰은 소녀를 쫓는 세력들에 맞서 화려하고 강렬한 액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조현과 영어와 한국어를 넘나들며 '상하케미'로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 자칫 무거울 수 있는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키며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처럼 '마녀2'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저스틴 하비는 다양하고 강도 높은 액션을 실감나게 소화했고, 서은수와 티격태격하면서도 의리 넘치는 모습을 완벽한 호흡으로 그려내며 신스틸러로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저스틴 하비는 최근 종합엔터테인먼트사 앤드마크와 전속계약을 체결, '마녀2'를 비롯해 더욱 다양한 활동으로 대중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