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김호영 고소 사과…'마타하리' 무대 올랐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뮤지컬 배우 겸 가수 옥주현이 사과와 함께 인맥 캐스팅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뮤지컬 '마타하리' 무대에는 예정대로 올라 팬들과의 약속을 지켰다.

옥주현이 24일 오후 2시 서울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뮤지컬 '마타하리' 무대에 올랐다.

옥주현의 출근길에 수많은 취재진이 몰린 가운데 옥주현은 "콜 시간이 다 됐다"라며 발길을 재촉했다.

옥주현이 뮤지컬 '마타하리' 프레스콜 무대에 올라 연기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공연은 옥주현과 김호영의 고소전 여파와 인맥 캐스팅 논란 후 처음으로 있는 무대다. 옥주현의 참석 여부에 관심이 쏠렸으나, 함께 공연하는 배우들, 관객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무대에 섰다.

옥주현은 이날 공연을 앞두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옥주현은 "최근 제가 작품 캐스팅 문제에 관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라며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김호영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봤다.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을 담은 한 사람으로서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라고 말했다.

또 옥주현은 "뮤지컬 업계 종사자들과 뮤지컬을 사랑하는 관객들을 비롯해 이 일로 불쾌감을 느낀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라며 "소송과 관련해 발생한 소란들은 제가 바로잡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인맥 캐스팅' 의혹은 거듭 부인했다. 옥주현은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다"라며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을 인정 받은 배우들이 폄하되지 않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연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앞서 뮤지컬 '엘리자벳' 측은 지난 13일 10주년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하자마자 일명 '인맥 캐스팅' 의혹에 휩싸였다. 또 김호영이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함께 옥장판 사진, 공연장 그림을 게재하면서 논란은 더욱 증폭됐다.

이에 옥주현은 지난 20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김호영과 악플러 2명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옥주현 측은 "앞으로도 모니터링을 계속 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누리꾼들의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김호영의 소속사 피엘케이굿프렌즈는 "해당 내용으로 인해 김호영에게 그 어떤 피해가 발생할 경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며 대립했다.

논란이 계속해서 커지자 뮤지컬 1세대 배우라고 불리는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은 지난 22일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에 대해, 뮤지컬을 사랑하고 종사하는 배우, 스태프, 제작사 등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특히 저희는 뮤지컬 1세대의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라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 "스태프는 공연이 시작되면 홀로 선 배우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제작사는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선 안 되고,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소현, 정선아, 신영숙, 정성화, 차지연, 이건명, 전수경, 최재림, 최유화, 이상현, 조권 등 다수의 배우들이 입장문을 지지하며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