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욱, 흉기 협박 혐의 모두 인정 "내 자신 부끄러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폭행 및 흉기 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창욱 셰프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 허정인 판사는 특수협박,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정씨의 1차 공판기일을 열었다.

정창욱이 폭행 및 흉기 협박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사진=MBC]

이날 해당 사건 피해자들은 공판에 직접 출석해 합의 의사가 없으며 강력한 처벌을 바란다는 뜻을 재판부에 전했다.

정창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하며 "일단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싶다. 제 자신이 부끄럽다"라고 말했다.

정창욱의 변호인은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사과하고 원만하게 합의하려 했지만 이뤄지지 못했다"라며 "판결 선고 전까지 피해자들과의 합의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정창욱의 다음 공판기일은 오는 8월19일 열린다.

앞서 정창욱의 지인 A씨는 지난해 8월 정창욱이 미국 하와이에서 함께 유튜브 영상을 촬영하던 중 자신과 동료들을 폭행하고 흉기로 협박했다며 정창욱을 고소했다. 이에 경찰은 정창욱을 지난 1월 검찰에 송치했다.

논란이 커지자 정창욱은 자신의 SNS에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며 "당시 두 분이 겪었을 공포와 참담함은 가늠할 수 없다"라고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이어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며 사법기관의 판단에 성실히 따르고 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