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 "다이어트 위해 탄수화물 끊어...한달만에 밥 먹는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이유리가 다이어트를 위해 탄수화물을 끊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드라마 '마녀는 살아있다'에 함께 출연하는 이유리, 정상훈이 등장했다.

이날 이유리는 자신을 피하는 정상훈을 보며 "앞동 여자랑 바람을 피운 거다. (극중) 불륜남"이라고 설명했다.

백반기행 [사진=TV조선 캡처]

이후 세 사람은 닭개장집을 찾아갔고, 이유리는 "닭개장에 파가 많다. 이렇게 파가 많이 든 국물은 오랜만"이라며 밥을 말아 먹었다.

이어 "밥을 정말 오랜만에 먹는다. 한 달 만에 먹는 것 같다. 촬영을 계속하고 있어서 닭가슴살, 고구마 이런 거만 먹는다"고 밝혔다.

또 "다이어트를 위해 계속 운동도 하고 있다. 아침 6시에 일어나 오후 2시까지 운동을 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