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X김호영 오해 풀었다..."오랜 시간 통화...갈등 원만히 해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김호영이 오해를 풀었다.

25일 김호영의 소속사 피엘케이굿프렌즈 측은 "24일 김호영에 대한 고소를 취하한다는 옥주현 측의 입장을 접한 뒤, 김호영이 옥주현과 직접 통화하기를 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어제 늦은 밤 꽤 오랜 시간 통화를 나누고 그간의 오해와 갈등을 원만하게 풀었다"고 덧붙였다.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옥주현을 저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사진=피엘케이굿프렌즈, 옥주현 인스타그램]

앞서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이 발표된 후 옥주현이 캐스팅에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고, 김호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게재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옥주현은 김호영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박칼린, 남경주, 최정원 등 1세대 뮤지컬 배우들과 관계자들은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성명문을 발표해 이번 사태를 개탄했다. 옥주현은 결국 24일 김호영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