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키 측 "공연 당일 취소? 1시간만 고사…명예훼손 강력 대응"(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댄스 크루 훅과 댄서 아이키 측이 클럽 공연 당일 취소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아이키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26일 공식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당사는 해당 공연 출연에 대해 관련 공연 대행사를 통해 제안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아이키의 스케줄 일정으로 인해 출연이 어렵다고 판단했고, 또 처음 전달 받은 클럽명은 물론 해당 행사에 대한 정보 또한 상이함을 확인해 최종적으로 출연이 어렵다고 결정, 제안을 보낸 대행사에 약 한 시간 만에 출연 고사 의사를 밝혔다"고 해명했다.

댄서 아이키가 2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net 새 예능프로그램 '마이 보이프렌드 이즈 베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net]

또한 에스팀 측은 "본 계약은 당사와 일체 협의 없이 해당 대행사와 클럽 측이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당사와 아이키, 크루 훅 멤버들은 관여한 바 없으며 계약 및 개런티 지급 사전 공유도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크루의 로고를 무단 도용 및 상업적으로 이용한 부분, 클럽 뉴플로우 측엣서 주장하는 모든 허위 사실에 대해 다시 한 번 유감을 표한다"며 "허위 사실로 아이키 및 훅 멤버들의 명예를 훼손시킨 부분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클럽은 24일 공식 SNS에 아이키와 훅 멤버들의 출연을 알리고 공연비까지 입금했으나 공연 당일 아이키와 훅으로부터 일방적인 공연 취소 통보를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에 휘말렸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