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요금도 오른다…가구당 월 2천220원 더 내야


LNG 수입단가 급증으로 요금 인상, 메가줄 당 1.11원↑

도시가스 요금이 7월 1일부터 인상된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7월 1일부터 가스요금이 오른다. 메가줄 당 1.11원 인상된다. 이에 따라 가구당 평균 가스요금은 월 2천220원 더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다음달 1일부터 민수용(주택용, 일반용) 도시가스 요금을 메가줄(MJ) 당 1.11원 인상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번 인상은 지난해 12월 ‘천연가스 공급규정’ 개정을 통해 확정된 정산단가(+0.67원/MJ)에 더해 기준원료비 인상분(+0.44원/MJ)을 반영한 결과이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국제 유가와 천연가스 현물가, 환율 등이 일제히 급등함에 따라 인상은 불가피한데 물가 상승효과를 고려해 최소한도로 조정했다고 산업부 측은 강조했다.

도시가스 요금은 천연가스(LNG) 수입단가에 연동해 산정한다. 수입단가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인 국제 유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올해 6월 61%, 천연가스 현물가는 141%, 환율은 14% 상승해 요금 인상압력이 급격히 상승했다.

2020년 7월 이후 국민부담 완화를 위해 도시가스 요금 인상을 최소화해오면서 지난해 말 기준 1조8천억원이었던 민수용 미수금이 1분기 만에 1.5배 늘어나 4조5천억원 증가한 점을 고려해 7월 요금을 소폭 인상하게 됐다고 산업부 측은 설명했다.

미수금이란 가스공사가 수입한 천연가스(LNG) 대금 중 요금으로 덜 회수한 금액을 말한다.

이번 요금 인상에 따라 주택용 요금은 현행 메가줄(MJ) 당 15.88원에서 1.11원 인상된 16.99원으로, 일반용(영업용1) 요금은 16.60원으로 조정된다. 인상률은 주택용 7.0%, 일반용 7.2% 혹은 7.7%로 연중 가구당 평균 가스요금은 월 2천220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