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용의출현' 박해일 "부담됐던 이순신, 배우 기질 최대한 활용"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해일이 '한산'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박해일은 28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제작보고회에서 "김한민 감독님과는 세 작품째 만났다"라며 "이순신 역을 제안해주셨을 때 처음엔 당황스러웠다"라고 말했다.

배우 박해일이 28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박해일이 28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박해일은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다 알고 있는 위인이 이순신 장군인데, 그런 위대한 인물을 제안했을 때 '절 뭘 믿고 제안을 했을까' 하는 부담이 있었다"라며 "시나리오 읽고 설명을 충분히 들으니 제가 할 수 있는 지점이 발견이 됐다"라고 전했다.

또 "'명량'이 최민식 선배님의 용맹스러움이라면 이번에는 전략을 밀도 있고 지혜롭게 짜고 전투를 행하는 지장, 덕장으로서의 모습, 선비스러운 모습까지, 제가 배우로서 가진 기질을 최대한 활용해주셔서 완벽하게 끝냈다"라고 덧붙였다.

'한산: 용의 출현'은 2014년 개봉되어 1천761만 명이라는 대한민국 역대 박스오피스 대기록을 수립한 '명량'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 중 두 번째 작품이다.

김한민 감독은 '한산: 용의 출현'을 통해 세계 역사상 손꼽히는 해전이자 임진왜란 7년 동안 가장 큰 승리를 거둔 최초의 전투 한산해전(음력 1592년 7월 8일)을 스크린에 구현해냈다.

'명량' 5년 전, 47세의 이순신 역의 박해일과 더불어 변요한(와키자카 역), 안성기(어영담 역), 손현주(원균 역), 김성규(준사 역), 김성균(가토 역), 김향기(정보름 역), 옥택연(임준영 역), 공명(이억기 역), 박지환(나대용 역), 조재윤(마나베 역) 등이 역사적인 전투를 재현하기 위해 뭉쳐 기대를 모은다.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7월 27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사진=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