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박해일 "최민식 조언? 웃으며 '고생 해봐라' 한마디"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해일이 최민식의 조언을 공개했다.

박해일은 28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제작보고회에서 "최민식, 김윤석 선배님 사이에서 3부작을 함께 했는데, 모두 개봉이 되어 몰아서 봤을 때 '한산'을 제일 먼저 볼거라는 예상을 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박해일이 28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젋은 기운과 패기로 뭉쳐 긴장감 넘치는 전투 자체에 집중하자는 말씀이 있었다"라며 "장군님이 가진 선비스러운 내면, 군자로서의 올곧음, 무인으로서의 모습을 적절하게 활용하고자 집중하면서 긴장감을 유지하려 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명량' 이순신 최민식에게 조언을 얻은 것이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박해일은 "한마디 하셨다. 곁눈질을 하며 씨익 웃으시면서 '고생 좀 해봐라'하고 하셨다"라며 "저는 중의적으로 받아들였다. 장군님을 연기한다는 속마음, 고생스러운 마음을 편하게 겪어보라 했지만 여러 의미가 있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2014년 개봉되어 1천761만 명이라는 대한민국 역대 박스오피스 대기록을 수립한 '명량'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 중 두 번째 작품이다.

김한민 감독은 '한산: 용의 출현'을 통해 세계 역사상 손꼽히는 해전이자 임진왜란 7년 동안 가장 큰 승리를 거둔 최초의 전투 한산해전(음력 1592년 7월 8일)을 스크린에 구현해냈다.

'명량' 5년 전, 47세의 이순신 역의 박해일과 더불어 변요한(와키자카 역), 안성기(어영담 역), 손현주(원균 역), 김성규(준사 역), 김성균(가토 역), 김향기(정보름 역), 옥택연(임준영 역), 공명(이억기 역), 박지환(나대용 역), 조재윤(마나베 역) 등이 역사적인 전투를 재현하기 위해 뭉쳐 기대를 모은다.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7월 27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사진=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