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김포국제공항점, 팬데믹 이후 2년만에 '재오픈'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신라면세점 김포국제공항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영업을 중단한 지 2년 3개월 만에 재오픈했다.

29일 신라면세점은 잠정 휴업에 들어갔던 김포국제공항점이 국제선 노선(김포-하네다) 운영 재개에 따라 이날 오전 6시 30분 재오픈해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신라면세점 김포국제공항점은 공항의 국제선 운항 계획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김포국제공항에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일본항공, 전일본공수 등 4개사가 주 2회씩 총 8회 김포-하네다 노선을 운영재개 한다.

신라면세점 김포공항점이 재오픈 했다. [사진= 신라면세점]

신라면세점 김포국제공항점은 재오픈을 기념해 첫 구매고객에게 꽃다발과 기념 선물을 증정했다. 김포국제공항점은 주류·담배와 건강기능식품, 패션 브랜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신라면세점 장애리 김포공항점장은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계신 많은 내국인들과 해외관광객들을 오랜만에 맞이하게 돼 기쁘다"면서 "김포국제공항으로 입출국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편리한 쇼핑공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