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 "3년 만의 정규앨범, 부담감과 책임감 컸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헤이즈가 3년 만의 정규앨범에 부담감과 책임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헤이즈는 30일 오후 두 번째 정규앨범 '언두(Undo)' 발매 기자간담회를 갖고 노래를 소개했다.

가수 헤이즈가 3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두 번째 정규앨범 '언두'(Undo)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피네이션(P NATION)]

3년 만에 정규앨범을 발표한 헤이즈는 "정규라는 타이틀이 붙으면 선보이는 사람도, 들으시는 분들도 무겁게 와 닿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냈던 미니 앨범 중에 몇 곡 더 써서 정규로 낼 수도 있었지만, 정규라는 타이틀을 걸고 관통하는 주제를 담아 앨범을 내는 시기가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더 늦어지지 않고 이런 시기가 와서 좋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정규라고 하니까 더 욕심이 생기더라. 하고 싶은 것은 다 해보려고 한다"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정규앨범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정규라는 이름이 붙으면 부담감과 책임감이 더 커지는 이유를 모르겠다. 단순히 곡 수가 많아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3년이라는 시간 동안 여러 앨범과 곡을 발표하면서 정규로 빼지 않은건 그만큼 책임감과 부담감이 컸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헤이즈는 "이 메시지는 정규앨범을 통해 풀어낼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모든 주제를 관통 시켜 만들었다"고 말했다.

'원상태로 돌리다'라는 뜻을 지닌 이번 'Undo'에서 '돌아가 보고픈 그때 그 순간, 돌아갈 수 없는 그때 그 순간'에 대한 이야기들을 담아냈다.

타이틀곡 '없었던 일로'는 이별 후에 이전의 시간을 '없었던 일로' 하겠다는 다짐 같은 이야기를 담은 노래다. 아픔과 그리움이 아닌 후련함이라는 감정에 집중했다.

헤이즈는 "이별곡을 많이 써왔지만 그리움을 나타내거나 아픔을 나타냈던 곡들은 많았는데, 이건 정신을 딱 차리고 하는 이야기여서 쓰면서도 색달랐고 들으시는 분들도 색다르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의 상황과 딱 떨어지는 기억들이 있어서 술술 썼다"고 말했다.

헤이즈는 "다 내 경험에서 나온 곡들이다. 겪은 일에 묘사를 했다기보다, 느낀 점을 많이 썼다. 제 경험에서 나온 느낀 점들을 고스란히 담았다"고 말했다.

헤이즈의 새 앨범 'Undo'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